현재 위치
  1. 게시판
  2. 참여게시판

참여게시판

참여게시판입니다.

게시판 상세
제목 바이든 “우리가 이길 것” 대국민연설…“치유 위해 하나 될 때”(
작성자 대표 관리자 (ip:)
  • 평점 0점  
  • 작성일 2020-11-08 02:13:01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30

바이든 “우리가 이길 것” 대국민연설…“치유 위해 하나 될 때”(종합)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가 6일(현지시간) 자택이 있는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체이스센터에서 부통령 러닝메이트인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과 연단에 올라 대국민 연설을 하고 있다. AP 연합뉴스승리 선언은 아직 안 했지만 사실상 당선인 연설


미국 대선 결과가 아직도 확정되지 않은 가운데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6일(현지시간) 승리에 대한 자신감을 거듭 피력하면서도 치유를 위해 미국이 하나가 될 때라고 밝혔다.

그는 모든 표가 개표돼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이를 막으려는 시도가 있지만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게 하겠다고 밝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견제하기도 했다.

또 코로나19 대처를 최우선 순위로 두겠다고 밝혀 이날 대국민 연설이 사실상의 당선인 연설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바이든 “분노 내려놓자…다같이 하나 될 때”

바이든 후보는 11·3 대선 이후 나흘째 승자 확정이 지연되는 가운데 이날 밤 자택이 있는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체이스센터에서 대국민 연설을 하고 이같이 밝혔다.

밤 11시가 조금 못 된 시각 캐멀라 해리스 후통령 후보와 함께 연단에 오른 그는 “우리는 분노를 우리 뒤로 내려놓아야 한다”며 “이제 우리가 다같이 하나의 나라가 되어 치유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후보는 “대통령으로서의 내 책임은 전 국민을 대표하는 것이 될 것”이라고도 말했다. 인종, 계층, 또 누구를 지지하느냐에 상관없이 미국민 전체의 단합을 강조한 것이다.

“선거인단 300명 이상 확보하는 길로 가고 있다”조 바이든 대국민연설 - 5일(현지시간) 밤 대국민연설에 나선 미국 대선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 왼쪽은 캐멀라 해리스 부통령 후보. 2020.11.6 AP 연합뉴스바이든 후보는 대선 결과와 관련해서는 “아직 최종 승리 선언은 아니다”라면서도 “우리는 이 (대선) 레이스를 분명한 과반으로 이길 것이고 선거인단 300명 이상을 확보하는 길로 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24시간 전에 우리는 조지아주에서 뒤처졌지만 지금은 앞서고 있고 이길 것이다. 24시간 전에 펜실베이니아에서 뒤처져 있었지만 펜실베이니아에서도 이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애리조나주와 네바다주에서도 자신이 앞서고 있다면서 7400만표 이상을 얻어 미국 역사상 가장 많은 표를 확보했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후보는 “그들은 우리에게 코로나19, 경제, 기후변화, 구조적 인종주의에 대한 행동에 나설 권한을 줬다. 그들은 나라가 하나가 되길 원하지 계속 찢어지기를 원치 않는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면서 “당파 싸움에 낭비할 시간이 없다”고 강조했다.

계속 이어지는 개표 작업에 대해 그는 “우리는 표가 모두 집계되는 동안 차분하게, 인내심을 가지고 개표 작업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며 “우리는 우리가 이 나라에서 지난 244년간 입증해 온 것을 또다시 입증하고 있다. 민주주의가 작동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의 표는 개표될 것이고 사람들이 이를 막으려고 얼마나 열심히 시도하든 신경 쓰지 않는다.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게 할 것”이라며 대선 불복을 예고하며 무더기 소송전에 나선 트럼프 대통령을 에둘러 겨냥했다.

“첫날부터 코로나19 통제 계획 실행에 옮길 것”

바이든 후보는 특히 코로나19 대처를 최우선 순위로 해 당선 확정 즉시 바로 실행에 나서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그는 “첫날부터 우리는 이 바이러스를 통제하는 계획을 실행에 옮길 것”이라며 “잃은 목숨을 구할 수는 없지만 앞으로 수개월 동안 우린 많은 목숨을 살릴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내일 얘기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7일에 개표가 끝나고 사실상 승리를 확정짓는 연설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승리 연설’ 예상 속 개표 지연돼 ‘승리 전망’ 재확인만기자회견서 ‘선거 조작’ 주장하는 트럼프 미 대통령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11ㆍ3 대선 결과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그는 “선거가 조작되고 있다”면서 “합법적 투표만 계산하면 내가 쉽게 이긴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핵심 승부처인 펜실베이니아와 조지아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역전한 바이든 후보는 이날 밤 대국민연설을 잡아 승리 연설이 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있었으나 개표 결과가 분명히 나오지 않자 승리 전망을 재확인하는 선에서 연설을 마무리했다.

그런 가운데서도 국가적 치유와 단합을 강조하는 등 당선인에 준하는 내용으로 연설 내용을 채워 승리를 사실상 재차 기정사실화했다.

AP통신은 이날 바이든의 연설은 그의 참모들이 기대했던 당선 수락 연설까진 아니었지만 분열된 국가를 단합시키고 개표를 둘러싸고 과열된 열기를 식히는 데 초점을 맞춘 내용이었다고 전했다.

AFP통신도 바이든 후보가 당선인과 같은 어조로 연설에 나섰다면서 특히 “전 국민을 대표하겠다”는 그의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보여줬던 분열적 발언과 극명히 대비되는 것이었다고 평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 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영문 대소문자/숫자/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 10자~16자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